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휘리릭!

by ▶ 봄이 ◀ 2022. 7. 7.

 

                            

                                     퇴근하고 집으로 오고있다는 아들전화...

                                  금욜마다 일이생겨 잘 못오고있어 오늘 온단다~

                                  화분깨진것도 손 못대고있고 에어컨 청소도 해야하고...

                                  자잘구래 할일리 많아서 날 잡았나보다,

                                  갑자기 찬거리 없어 냉동실 생선 꺼내 해동하고...

                                  두부 으께어 계란과 팽이로 전을 부친다,

                           휘릭,, 잘 뒤집었따~~

                            밭에서 따온 고추와 김치찌게로..

                           휘리릭 차린 밥상...

                        울아들은 발골의 귀재다....ㅋ

                           동백이화분 깨진거 뽑아서 옮기고 ..

                        망치로 박살내서 패기물봉투에 버리고...

                            거실과 안방 에어컨 청소해서...

                          달아주고 열일하고 갔다....ㅎ

                                     우리집 슈퍼맨...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비?  (50) 2022.07.28
복,달임..  (36) 2022.07.20
휘리릭!  (0) 2022.07.07
오늘 점심..  (0) 2022.06.29
탕평채..  (0) 2022.06.04
치사 뿡뿡..  (0) 2022.05.2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