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복,달임..

by ▶ 봄이 ◀ 2022. 7. 20.

 

                             아들부자가 주말마다 바뿌다고. 못 오기 일쑤다...ㅠ

                           손자 얼굴 보기도 대통령 보기보다 더 어렵고...

                          초복인데 기다리다 지칠쯤 어제 아들 혼자 왔다...

                           닭백숙 끓이는 동안..

                         밭에서 수확한 감자로 감자전 부치고...

                            반찬은 김치와 오이지, 장아찌만 먹기로....

 

                        들어서며 전부터 집어먹는 아들...

                      강남에서 오니 시간상 배고프겠다  싶어...

                      닭죽까지 한뚝배기 해치운다....ㅎ

                                    초복 달임...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밥상...  (26) 2022.08.04
굴비?  (50) 2022.07.28
휘리릭!  (0) 2022.07.07
오늘 점심..  (0) 2022.06.29
탕평채..  (0) 2022.06.04

댓글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