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 이야기

분갈이 하다가....

by ▶ 봄이 ◀ 2022. 9. 13.

 

                               모처럼 한가한 날이라서...

                           맘먹고 분갈이 두화분 시작했다~

                          산앵두 나무가 노란잎이 생기고 영양 없어 보여서리...

                              산앵두를 뽑아보니 화분에 이런 벌레가...

                           한두마리도 아니구 수십마리 골라냈다,

                          도대처!! 너 누구뇨???

                          이눔의 정체를 아시는 분 알랴주세욤,,

                 산앵두 새 화분에 새흙으로...

                                   두가지 흙 버므리고...

                        장미조팝 삽목이가 키가 커져서...

                     산앵두 화분에 심어주고,...

                        손톱만하게 생긴...

                    애기 개구리가 나타났다,

                    모야! 새끼 난겨?

                       물청소 하는김에 장독대까지...

                         새집에 들어가니 보기좋았다,

                                                                                          새집으로...

'꽃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41) 2022.09.27
목화의 일생..  (31) 2022.09.20
한송이씩...  (30) 2022.08.30
집앞 장미원...  (30) 2022.08.24
새 식구들...  (42) 2022.08.18

댓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