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여름 밥상...

by ▶ 봄이 ◀ 2022. 8. 4.

 

                            찜통 더위에 문밖은 너무 위험해!!

                        차로 이동하는 성당, 마트, 외에는 무셔워서 못 나가는 요즘,

                        집에서 먹을 거리만 만들고 있다....ㅋ

                        로사가 부모님이 농사진 서리태 한봉다리 준거...

                      어제저녁 물에 불렸다~

                      아침에 삶아 껍질 벗기니 콩반 껍질 반,....ㅋ

                          잣은있고 아몬드는 없고...

                        잣만 넣고 쇄씨쇄끼 갈아주면 끄읏!

                        파르스름 색도 곱구나~

                        생 메밀면을 삶아 ...

                             국수보다 콩국을 많이 먹으려고...

                          얼음 동 동 띄우고...

                        어제 양배추 한통 잡아...

                      어릴적 엄마가 해주신 맛을 못있어 추억소환 하는데...

                           소금물풀어 있는 오이도 같이 절였다,

                          찹살풀에 적국 파마늘, 부추도 있는거 넣고..

                       설렁설렁 버므리면 쉽게 김치하나 된다.....ㅋ

                                     잘익은 김치 에 콩국수,

                                  한정식 부럽지 않고 여름 향기가 난다...

                                     여름 향기...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은지 찜,  (36) 2022.08.12
금요밥상..  (29) 2022.08.05
굴비?  (50) 2022.07.28
복,달임..  (36) 2022.07.20
휘리릭!  (0) 2022.07.07

댓글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