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봄나물 밥상..

by ▶ 봄이 ◀ 2022. 4. 23.

 

                            이사간 구역장이 짠지 담았다고 며칠전 왔을때 두개 가져왔다..

                        하나 썰으니 꽤 많아, 무치고 물에 띄우고 두가지 반찬이 된다,

                          필군 좋아하는 갈비 묵은지찜, 하고...

                  홑잎나물 무치고..

                 쑥뜯으며 씀바귀 뜯어온것 부추와 생으로 무쳤다,

                 부추가 있어서 양파갈아 부추전으로..

                   두릅 초고추장에 무치니...

                 봄나물 일색이네...^^

                    부천 아우들이 사온 망고,파파야, 숙성시켜서...

                   오늘 삼대가 오지게 먹엇다,  살살녹네....ㅋ

                                     봄을 먹다...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 나물 향기...  (0) 2022.05.13
쑥떡,쑥떡,  (0) 2022.05.02
쑥향 가득한...  (0) 2022.04.09
쑥청 담기...  (0) 2022.04.04
순두부로..  (0) 2022.03.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