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쑥떡,쑥떡,

by ▶ 봄이 ◀ 2022. 5. 2.

 

                          성당 다녀와서 해동해놓은 쑥쌀가루 반죽한다..

                       쑥개떡 생각나서 반죽해놓고 그때그때 몇개씩 쪄 먹으면 좋다,

                       반죽한김에 바로쪄서 베란다에서 노는 옆집 애기 한접시 주고....

                   떡을 할때마다 조금씩 주니 애기가 잘 먹는단다,

                  오늘은 개떡이다,  ㅇㅇ아~~

                   고맙습니다 하며 눈웃음을 치니...

                 이어찌 안, 이뿔을쏘냐....^^

                      분갈이는 한이 없다..

                   오후 내내 작은 분들 분갈이해주며 시간 보냈다....ㅠ

                    털달개비, 삭소롬, 칠렐레 팔렐레 하여 싹뚝해서 심고...

                 목마가렛 새로들이것도 한가쟁이 떼어 심었다,

 

                     목마가렛 먼저산거에서 삽목한거 살아나서 꽃대올리고..

                    나중에산 (흰화분) 한가쟁이는 오늘 삽목했다,

                     로사가 등심붓꽃에 반해서 하나달라고하니..

                   꽃대 올라오는넘 하나뽑아 심었다..

                    다육이도 웃자라 볼품없는 군작, 천대전송, 

                   목을 치고.....ㅠㅠ

                        계속하고있는 풍로초 작은분에 심어주기...

                      분재처럼 키우는 풍로초 동영상보고 따라한다....ㅎ

                    꽃장포 피기 시작..

                         오월 첫날에...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사 뿡뿡..  (0) 2022.05.21
취 나물 향기...  (0) 2022.05.13
봄나물 밥상..  (0) 2022.04.23
쑥향 가득한...  (0) 2022.04.09
쑥청 담기...  (0) 2022.04.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