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장 이야기

애벌김장...

by ▶ 봄이 ◀ 2021. 11. 7.

 

                    주말마다 일이 있다고 며느리가 김장 날자를 20일로 잡았다,

                  절임 배추도 그날 배달된다니 너무 늦게 하게 생겨서리....ㅠ

                  비오고 날씨 추워지면 배추 얼까 싶어 어제 밭에가서 배추 몽땅 뽑았다..

                 그래도 열포기 넘게 건졌다....^^

                     올케는 지난주 했다고...

                    우리 배추 무만 남았네....^^

                     구멍난 겉잎 다 떼어내고 ...

                   뽀얀 속살 들어낸 배추들.....^^

                    약한번 안햇건만...

                  무가 토실토실 쭉쭉빵빵, 잘생겼다,

                     무, 배추, 파, 몽땅 밭에서 공수...

                     열통이 넘는배추를...

                트렁크에 다, 못실어 뒷자석 까지 차지했다....^^

                     어제절인 배추 오늘 아침 씻어 건지니...

                    제법 양이 많다, 애벌김치 치고는 많은 양이네....^^

                    아들이 일찍와서 채썰고 버므리고...

                   13 포기 정도라 금방 끝냈다..

                   본 김장은 20일날 또 한다.....ㅠ

                    우리거 3통 며늘네 2통 나왔다..

                  내 농산물로 담근 김장이다.....^^

                       애벌김장...

'농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사꽃이...  (0) 2022.04.19
냉이캐러 간다고~~  (0) 2022.03.10
섞박지..  (0) 2021.10.28
예쁜 고마리,  (0) 2021.09.16
열무 솎아 물김치로...  (0) 2021.09.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