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이열, 치열,

by ▶ 봄이 ◀ 2022. 8. 14.

 

                            모처럼 해가 반짝하니 무덥네.....ㅠ

                        성당에서 미사후 구역식구를 만났다..

                        마침, 점심시간이라 밥먹자 하니 흔쾌히 승낙,

                       성당에서 걸어서 5분거리에 있는 해장국 집으로 갔다.

                       요즘 너무 찬음식만 먹어서 속이 냉한거 같아,

                       겨울에나 가던 무지락 해장국집으로 이열치열 하러....^^

                       오랫만에 뜨거운 날씨인데...

                    세상에 번호표 주며 기다리라네..

                    이더위에 냉면집도 아닌데 넓은홀이 넘친다,

                       번호 기다리며 사장 어머니가 가꾸시는 화초 구경한다,

                     팔순이 넘으신 할머니가 다육이며 꽃화분을 많이 잘가꾸시는...

                         가족단위로 많이 와서리....

                       우린 두명이라 빨리 호출됐다.....ㅎ

                       뜨거운 해장국을 오히려 시원하고 맛있게 먹음,

                         옆건물에서 직접 뼈를 고와 끓이는 해장국이라..

                       고소하니 맛있다,  올들어 첨 왔더니 가격도 올랐네,

                       요즘 안오르면 이상함.....ㅠ

                             집앞 공원 반대편이다,

                          공원올라가는길에 주차해놓으니

                          주차도 편리하다....^^

                                           동네 맛집, 무지락...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내 코다리 집에서...  (38) 2022.10.04
정화식당...  (14) 2022.09.07
달인에 나온집..  (48) 2022.07.26
누릉지 백숙..  (33) 2022.07.22
구역장 들과...  (10) 2022.07.13

댓글42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