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 이야기

덴드로비움 로디게시

by ▶ 봄이 ◀ 2022. 5. 31.

 

                        5년간 석곡인줄 알고 키웠는데....

                    오랫만에 첫꽃이 피고보니  석곡이 아니네?

                    상동아우 로사가 준거라 사진찍어 물어보니...

                    석곡아닌 양난 이란다.....ㅋ

                        이름을 검색해보니...

                     덴드로비움 종류고 로디게시 라고..

                     이름 찿아줬다,              

                    암튼 예쁘다~~

                      호야가 또...

                   3층 할머니가 잎하나 나온거 떼어준 알록카시아...

                 한달만에 3잎이 되었다,

                 물준 다음날 잎끝에 물방울 맺히는 현상이 신기하다...

                   앵두 수확 했어요.....ㅋ

                  미니겹 샤피니아..

                단골 화원에서 덤으로 줬는데...

                이쁘다~~

                   목마가랫 삽목이가 꽃을 피웠다,

                어미는 두달만에 대품이 되고...

                    넙죽이 이름을 알아냈다..

                   욱학 이라는데, 맞는지 모르겠고..

                  의도하지 않았는데 분제처럼 자라 첫꽃을 한송이 피워냈다..

                     약혜비수도 삽목이가 분재처럼 자리잡고...

                    올해는 꽃도 많이 달고있다....^^

                     낯달맞이 두가지가 한꺼번에 피니...

                   분홍이는 향 달맞이라 향기를 뿜어내고..,

                   3년째 피는 노랑이도 뜰을 환하게  밝힌다...

                         뜰에서...         

'꽃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갈이 ..  (0) 2022.06.16
흥얼거리다~  (0) 2022.06.02
첫꽃..  (0) 2022.05.28
작은손님...  (0) 2022.05.17
왜철죽 삽목이..  (0) 2022.05.1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