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당 이야기

새해 첫날...

by ▶ 봄이 ◀ 2022. 1. 1.

 

                        새해 첫날은 성모마리아 대축일...

                      의무 미사 드리고 나오는길은 떡과 세배돈 나눔의 광장이다..

                      원래 떡국 끓여 전신자 나눠먹는 행사이지만...

                      코로나 이후 사라진 행사다,

                      떡 나눔으로 대신하고, 신부님은 사비 털어서 전신자 세배돈을 주신다,

                      비록 천원이지만 몇백명 다, 주시니 적은 돈이 아닐진데...

                      벌써 3 년째 이어가고 있다....^^

                    똑 받으셔요~

                    빳빳한 신권으로 준비하셔서...

                  세배 하지도 않고 세뱃돈 받는다....^^

                 여긴 온가족 다~ 받았다고 환호,,

                     사진 찍어요?

                  눈이커진 신부님!!

                  바실리오 신부님은 이태리 유학 20년하시고...

                 이태리에서 어렵다는 박사학위 받고오신 인재시다~

                 한국에 오신지 몇년 안돼시지만 사목에만 전념하시는 훌륭하신 신부님!

                     봄이도 떡과 세뱃돈 받았다..

                    천원이 뭐라고 새해첫날 기븐 째진다...ㅎㅎㅎ

                   끝없이 이어진 줄...

                  300 명은 될터인데....

                    세뱃돈 을 받다...

'성당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절에...  (0) 2022.04.17
3 년만에...  (0) 2022.04.14
성탄절에...  (0) 2021.12.25
차, 축복..  (0) 2021.02.10
견진성사..  (0) 2020.09.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