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이야기

치사 뿡뿡..

by ▶ 봄이 ◀ 2022. 5. 21.

 

                         어제 상동 간김에  마로언니표 고사리 사왔다,

                     하동에서 농장과 팬션을 하는 마로언니가 주변 지리산에서 채취한 

                     자연산 고사리 말린거 부드럽고 연해서 맛도 굿이다...

                    아들부자가 , 좋아하는 고사리 나물 해 주려고...

                   물에 담가 불려서 삶아주고...

                     국간장과 들기름으로 간해서..

                    조물조물 무쳐 볶아준다,

                    들깨가루도 듬북 넣고...

                     된장국 끓여놓고...

                   소금과 후추로 밑간한 닭날개..

                  앞뒤로 노릇노릇 지져준다,

                    양년장 넣고 다시 한번 볶아주고...

                   검은깨 살짝 뿌려주면...

                     필군좋아 하는 닭날개구이 해놓았더니...

                    아들 혼자왔다, 필군 학교에서 단체로 서울 미술관 관람 같단다,

                    몇주째 못보는겨!!  치사뿡뿡 이다....ㅠ 

                        단촐한 밥상이지만...

                       아들이 잘 먹으니 좋다~~

                    소박한 밥상...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점심..  (0) 2022.06.29
탕평채..  (0) 2022.06.04
치사 뿡뿡..  (0) 2022.05.21
취 나물 향기...  (0) 2022.05.13
쑥떡,쑥떡,  (0) 2022.05.02
봄나물 밥상..  (0) 2022.04.23

댓글0